현진영 (Vocal)


국내 1세대 재즈 피아니스트인 허병찬의 아들로 태어난 현진영 (본명 허현석 1971년 2월 3일생)은 SM 엔터테인먼트의 첫 번째 가수로 활동을 시작하였다.
1987년에 발탁되어 2년이 넘는 혹독한 트레이닝을 거쳐 국내 최초 싱글앨범-야한여자(1989)를 발표 토끼춤을 선보이며 우리나라 댄스음악의 판도를 바꾸어 놓았다.
1990년 현진영과 와와 1집-New Dance 로 데뷔, 수록곡 중 슬픈 마네킹과 야한 여자는 당시로선 파격적인 힙합 랩 장르를 선보여 화제가 되었다.
이어 1992년 New Dance 2 에 실린 흐린 기억속의 그대가 히트하면서 청소년에게 큰 인기를 얻었다.
흐린 기억 속의 그대는 그의 절친 이탁과 함께 작업했다고 하였다. 아직 대한민국에 힙합을 맨 처음 도입한 가수가 누군지에는 논란의 여지가 있으나, 현진영은 그 중 한 명임에 틀림없다.

대표곡 흐린 기억속의 그대를 발표하고 무대에서 보여준 새로운 댄스 엉거주춤과 X자가 새겨져 있는 커다란 후드티와 큼직한 청바지는 대한민국에 힙합 패션을 유행시키며 X세대를 만들어낸 장본인이다.
1993년 9월에는 3집-Int.World Beat And Hiphop Of New Dance 3 를 발표하며, 타이틀곡 두근두근 쿵쿵으로 그당시 속사포같은 랩과 흑인 필이 강한 보컬 보여줘 화제가 되었으나 한 달만에 필로폰 투여에 향 정신성 의약품 관리법을 위반한 혐의로 구속, 입건되었다.
1997년 힙합 댄스 그룹 탁이준이의 멤버이자 흐린 기억 속의 그대를 공동작곡한 이탁과 함께 프로젝트 그룹 앨범 I.W.B.H.로 갱스터 힙합을 선보였다. 2002년에 4집-요람을 발표하면서 마약 중독을 이겨 내며 마약 퇴치 활동을 벌이기도 하였다.

2006년 국내에는 생소한 장르인 재즈힙합 5집 앨범-Street Jazz In My Soul 을 발표했다. 또 2007년에는 소리쳐봐의 후속곡인 Paradise를 발표에서 완벽 재기에 성공하는 성과를 거두었다.
현재 싸이더스HQ의 총괄프로듀서로 있으며, 2014 신인 걸그룹 투아이즈 와 조성모의 새 앨범-윈드 오브 체인지 (Wind of change)의 프로듀서를 맡았다.
2014년부터는 호서전문학교 실용음악과 교수로도 재직중에 있다. 2015년 일렉트로닉 재즈힙합 장르의 무념무상이란 새로운 장르로 싱글 앨범이 발매 예정이다.